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눈 감고 둘러보니 종이의 바다라.
만두의전설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지난 3월 19일 금요일은 '지붕뚫고 하이킥'의 마지막 화를 방영한 날입니다. 줄여서 '지붕킥'으로 부르는 시트콤은 국내에서 대단한 인기를 구가했습니다. 다들 한 번 이상은 보고 듣고 했을거라 생각합니다.


이 '지붕킥'과 소음이 어떤 관계에 있을까요? 네, 없습니다.


단지 19일 '지붕킥'을 방영한 시간에 제가 버스를 타고 있었을 뿐입니다. 제 집이 수원이라 사당역에서 광역 버스를 타고 집으로 오는 길이었는데, 마침 시간이 '지붕킥' 본방 시간이었습니다. 아시다시피 DMB기기가 대중화 되어 어디서나 방송을 시청하는 게 가능 해 졌습니다. 제가 있었던 버스 안이라고 다르지 않았습니다. DMB기기를 소지하고 계신 분들은 다들 꺼내들어 보기 시작하셨죠.


버스 안에서 보내는 시간을 잘 활용 해 방송을 시청하는 것은 졸면서 가는 것 보다야  참으로 건전하고 권장 할 만 합니다. 직장에서 퇴근 한 후 가득이나 스스로를 위한 시간이 없는 때 이동하면서 보내는 시간을 잘 활용하는 것은 스스로의 발전에도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남들보다 조금 더 교양을 쌓아가는 자세 또한 정말 칭찬할만 합니다.


이토록 교양있는 당신.
당신이 DMB를 시청함으로서 타인에게 피해가 갈 것은 생각 해 보셨습니까?



현대에 들어서면서 Mobile기기에 스피커가 기본으로 장착되어 나오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노트북과 같은 대형 기기는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고 넷북, PMP 와 같은 기기도 기본적으로 달고 나옵니다. 심지어 휴대폰도 쩌렁쩌렁한 소리를 자랑하는 스피커를 달고 나오는 추세입니다. 이어폰과 같이 관리하기 불편한 악세서리 하나를 제거 할 수 있다는 장점은 두말할 것도 없고, 한 명이 아닌 두 명 이상이 같이 소리를 공유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단점이라고는 이 장점 많은 기기가 닫힌 공간에서 공유의 목적이 아닌 혼자만의 목적을 위해 사용 될 때 주변에 피해를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없는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소리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제 기준으로 저를 편안하게 만들지 않고, 제가 집중하지 않는 소리는 전부 소음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개인에게 있어서 듣기 싫은 소리는 모두 소음입니다.


소리가 미치는 영향은 실로 막대하다 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동물과 식물, 그리고 무생물에게 까지 영향을 미칩니다. 얼마전 각종 언론에서 보도 된 도로공사 공사로 인한 한우 육질 저하 사건이 대표적인 예라고 볼 수 있습니다. 외에도 소음에 기형적으로 자라는 식물, 소음에 기형적으로 변하는 얼음결정 등 많은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습니다.


다시 19일 버스에서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버스에서 졸면서 집에 가는 일이 다반사인 제게 이곳 저곳에서 들려오는 2초간 중첩된 6개의 '지붕킥' 서라운드는 참을 수 없을 만큼의 소음이었습니다. 한 분이면 어떻게 이야기라도 해 보겠는데, 많은 분들이 그러다보니 대처를 할 수도 없었습니다. 그저 짜증을 견디며 참고 참으면서 집으로 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물론 번거롭더라도 이어폰을 사용하시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고 스피커에서 크게 소리를 흘려 보내면서 시청하셨습니다. 시청하는 분은 좋았을지 모르지만 그 버스안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갓 직장에서 퇴근해 피곤한 몸을 이끌고 단지 몇십분의 휴식이라도 취하고 싶으셨을거라 생각합니다.


아무리 DMB가 대중화 되었다고는 하나 실제로 이용하는 사람은 아무래도 소수일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열린 공간이 아닌 닫힌 공간에 타인 여럿이 있음에도 어째서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고 스피커를 이용하여 시청해야 하는지 저로서는 나만 좋으면 그만이라는 이기주의적 사고 외의 다른 것은 생각 할 수 없습니다.


혹시 본방 사수를 못하는 타인을 위해서 소리라도 들려주기 위해 일부러 스피커 볼륨을 높이신 거라면 단호히 말하건데 엿이나 드십쇼. 너무 과격했나요? 그럼 다시 말하건데

Fuck you Asshole!



화면을 못 보니 소리라도 들어라? 제가 즐기고 싶은 건 화면과 소리가 동시에 나오는 완전한 '지붕킥'이지 소리만 나오는 '지붕킥'이 아닙니다. 더해서 당시 보고싶은 마음도 없이 지쳐서 집에 돌아가는 제게 필요한 것은 쪽잠이지 듣기 싫은 소음 테러가 아닙니다. 하나 더 해서 어째서 제가 무분별한 '지붕킥'스포일러에 강제로 노출되어야 합니까? 당신이 헌법에 명기된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는 건 알겠지만 당신의 조그만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소음이라는 폭력으로 타인의 행복을 짓밟을 권리는 없습니다.


제 경험에 비춰서 버스안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했지만, 비단 버스안에서의 이야기에 국한되지 않습니다. 지하철, 기차, 시내버스 등의 많은 곳에서 노트북, MP3, DMB, PMP, 휴대폰, 큰 소리의 잡담 까지  많은 소음이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많은 부분에서 타인에게 지적 하는 행위가 터부시 되고 있는 현대의 사회에서 남에게 지적 받지 않게 된 만큼 남을 배려할 줄 아는 사회가 되기를 간절히 희망합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분. 타인이 사람이 함께 있는 닫힌 공간에서는 제발 이어폰을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닫힌 공간이다 보니 소음을 피하고 싶어도 피할 수 있는 곳이 없습니다.

Comment

  1. supab 2010.03.23 20:06 신고

    매너없기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울 인간들이 너무 많죠..

  2. 자신의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면 남의 행복을 존중할 권리도 있지요.
    대표적으로 이러한 이기주의적 행위라던가, 곱지 않은 시선이라던가. (편견)

  3. 남들이 소음 공격하는게 싫어서 귀마개 대용의 헤드폰을 갖고 다닙니다...... -_-a

  4. 정말 그냥 DMB를 보는 사람들을 보면...
    참 그래요...
    저도 이어폰으로 끼보듣는데도 제 DMB보다
    그냥 듣는 옆사람의 DMB 소리가 더 크게 들릴때도 있더라구요.

    • 공원이나 길거리 벤치 같은 데면 도망이라도 가겠는데, 버스는 정말 답이 없어요.ㅜㅜ
      동영상이나 음악 같은 거 집중 하고 있을 때 방해되면 정말 짜증 나죠.^^

  5. 정말 지하철에서 이러면... 너무 시끄러워요..
    저는 지하철에서 보통 MP3 듣고 있는데요,
    그런 사람있으면 일부러 그 앞에가서 누가 이렇게 시끄럽게 틀어놔... 라고
    들으라고 혼자말해요 ^^;;

  6. 아..전 일본에 있다보니까 왠만해서는 그런 일이 없네요.
    간혹 전철안에서 전화하는 젊은 것(!)을 보기도 하지만요. ^^;
    그래도 DMB를 크게 틀어놓고 보는건 아마 한국 가게 되면 좀 놀랄꺼 같기도 하네요.

    • 일본은 철저하게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문화죠? 그런점은 배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인의 말로 한국과 일본은 비슷한 거 같아도 상당히 다르다던데 일본 가보고 싶네요.^^

  7.  thank you for taking your time sharing your thoughts and ideas to a lot of readers out there.